트라이시티 더스트 데블스

아주 오래전에 아마 제가 사는 도시에 있는 싱글 A 마이너리그 야구팀을 소개하는 글을 올린것 같은데요, 최근에 아주 반가운 소식이 있어서 이렇게 다시 올립니다. 저는 야구를 좋아해서, 관심이 지속적으로 가는 스포츠 중에 하나거든요.

2020년 한해 코로나로 인해 프로야구도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 각 구단마다 관중 수입이 없는 상태에서 다들 큰 적자가 예상되었죠. 그때 나온 제안 중에 하나가 마이너리그 팀들을 줄이자는 것이었습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팀들은 자기 밑에 선수 육성을 위해 여러 마이너리그 팀들을 두고 있는데요, 각 팀마다 최소 4개에서 5-6개팀을 보유하고 있기도 했었습니다. 보통 AAA 1팀, AA 1팀 혹은 2팀, A 2팀 혹은 3팀. 그렇다보니 부자구단들을 마이너리그 팀들을 꽤 많이 보유하기도 했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그 어려운 시기를 통해 야구팀들이 숫자를 줄이기로 결정을 내려버렸습니다. 아 그러면 어떻게 되냐면 많은 팀들이 해체가 되거나 MLB가 아닌 다른 독립리그로 가야하겠지요. 그래서 제가 몇달전에 들은 뉴스는 팀숫자를 딱 120개로 (무조건 한팀당 4팀씩) 조정하기로 했답니다. 그전에는 약 160-170개팀이 있었다고 하네요. 거의 40개팀 이상이 없어지게 된 셈이네요.
그 다음 들은 걱정은 “아, 우리도시에 있는 마이너리그 팀이 해체가 되거나, MLB가 아닌 다른 독립리그로 옮기면 어쩌나?” 였습니다. 그래도 여기에 이렇게 야구팀이라도 있으니 1년에 한번이라도 야구보러 가는 재미가 있었거든요. 넓게 탁 트인 야구장에 앉아서 맥주 한모금 마시면서 보는 야구 아주 상쾌하죠. 🙂
아, 그러다가 지난달에 갑자기 뉴스가 뜨더라구요. Los Angeles Angels 팀에서 제가 사는 도시에 있는 트라이시티 더스트 데블스 팀을 자기의 소속으로 받아들여서 앞으로 계속 야구를 지원하겠다구요. 그것도 10년 계약! 와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에게는 참 반가운 소식중에 하나였습니다. 그래도 계속 MLB 마이너리그 야구를 볼 수 있게 되어서요. 참고로 이 트라이시트 더스트 데블스를 거쳐간 현역 스타플레이어 몇명 뽑아보라면… 현재 콜로라도 롸키스에 있는 찰리 블랙몬(Charlie Blackmon)이 제가 이 도시로 이사오기 딱 1년전인 2008년에 한 시즌을 여기서 보냈구요 (시즌 타율 .338), 2014년에 콜로라도 주전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Trevor Story)가 여기서 뛰었습니다. 이 트라이시티 더스트 데블스 팀은 2001년부터 2014년시즌까지 쭉 콜로라도 소속이었네요. 2015년부터 샌디에고 파드리스 소속으로 바뀌었습니다. 지금 잘 나가고 있는 샌디에고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Fernando Tatis Jr.)가 2016년 시즌에 이 팀에 뛰었습니다. 이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아버지는 한국 사람에게는 아주 유명한 사람이죠. 옛날 박찬호 선수한테 한이닝 만루홈런 2방(속칭 한만두)을 날렸던 페르난도 타티스라는 선수죠. 아무튼 이제 다시 LA Angels의 소속으로 앞으로 10년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또 어떤 스타들이 이 팀을 통해 성장해나갈지 궁금합니다.
다만 좀 아쉬운 점은 야구장을 조금만 더 업그레이드를 하면 좋겠다는 것입니다. 이 야구장은 Pasco 지역에 있는데, 그냥 야구를 하는데는 문제가 없지만, 전광판이 좀 작습니다. 지금 전광판의 크기가 2배 정도로만 커지면 참 보기 좋을텐데요… 그래도 뭐 야구팀이 없는것보다는 낫죠. 항상 감사해야할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들은 2019년에 보러갔었을때입니다. 아 보기만해도 시원하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이닝 사이에 이벤트가 있습니다. 관객에게 조금이나 다른 즐거움을 주기 위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 이날 경기는 이겼던것 같습니다. 이어지는 불꽃놀이.. 멋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울볼도 한개 건졌죠. 마이너리그 공에 씌여진 글자가 메이저랑 다릅니다. Minor League라고 명확히 써 있습니다. 위에는 MLB 야구공, 밑에는 MiLB 야구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리 코로나가 없어져서, 야구장도 직접 가서 보고 그랬으면 좋겠네요. 밑에 보시는것처럼 6개 메이저팀의 High-Single-A팀들은 서로 꽤 경기를 많이 하게되었습니다. 한국 유망주들중에서 이들 팀과 계약하는 선수가 있다면, 여기와서 경기도 많이 할테고, 제가 자주 응원가줄텐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