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언더그라운드

이번 시애틀에 갔을때, 그동안 몇번 생각한적은 있지만, 해보지 않았던 시애틀 언더그라운드 투어를 신청해서 다녀왔습니다.

시애틀 지역에 아주 예전에는 그냥 해변가여서 밀물과 썰물때문에 해변에서 거주하기가 무지 힘들었는데, 거기다가 엎친데 덥친격으로 189x년에 큰 화재가 발생해서, 도시를 완전히 재개발을 해야 할 처지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때 낸 기발한(?) 아이디어가, “도시 전체를 한층을 올려서 다시 건설하자”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해변가의 저지대를 그냥 땅에 파묻은 수준의 도시를 레벨업을 했지요. 하지만 그때에도 지하에 사람들이 일을 하고 통로가 있었다고 합니다. 요즘에는 아예 없지만요.. 이 투어가 거의 1시간 20분 진행이 되었는데요. 상당히 재미있었습니다.
일단 투어를 둘러보기 전에 가볍게 지하 강의실에서 간단한 개요를 설명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이후 투어 가이드를 따라서, 여러군데를 돌아다녔습니다. 지금은 사람이 활동하지 않은 땅에 묻혀있는 지역이지요. 지금은 다 이런공간 위에 시애틀 도로랑, 건물들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에 사진은, 시애틀 보도블럭길을 다니다보면, 자주색 반투명한 돌들이 있는데요, 그 밑은 사실 예전에 사용하던 통로들이 있던 곳입니다. 생각보다 통과되는 빛이 꽤 밝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미있는 사진. 그 대화재 전에 있는 건물의 사진인데요. Bank가 보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지금 밑에 사람들이 서 있는 곳은 윗 사진의 ‘Bank’ 바로 윗 부분 유리창 앞에 서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깐 밑 바닥부터 ‘Bank’라는 높이까지 모두 땅에 묻힌것이지요. 지금 사람들이 시애틀 바닥으로 알고 있는 곳은 저기 ‘Bank’의 윗부분 부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thoughts on “시애틀 언더그라운드

  1. 이 글 덕분에 저희도 다녀왔습니다. 아마 5달전? 결국 개척가 정신이야말로 모두를 풍요롭게 만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 뒤에서 비난을 하는거는 정말 쉽지만, 그 비난을 받아가며 앞으로 나아가는 사람들이 있기에 사회가 발전을 하는거겠죠. 물론 그 뒤에 있는 사람의 견제도 필요한 거구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