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골프 대회

여기 리치랜드에 있는 한인 교회에서 주최하는, 자선기금 마련 한인 골프대회가 매년 봄에 여기 지역 골프장에서 개최됩니다. 지금까지는 골프를 안치다가, 작년부터 골프를 치기 시작했는데요, 이번 대회도 참가선수로서는 두번째로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그 전까지는 사진사였죠..^^

올해 참가자는 36명. (물론 몇명의 미국인들도 참가를 했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은 성적에 따른 상품과 경품추첨용 상품들의 진열된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기예보상으로는 바람이 많이 불거라고 해서, 좀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그렇게 크게 심하게 불지는 않더라구요..
평화로운 Horn Rapids Golf Course의 전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사에 의해 몇번 카메라에 잡혔네요. ^^
아, 이런! 백스윙할때 왼발을 저렇게나 들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롱퍼팅. 당연히 안들어갔지요…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팀이었던 분들입니다. 팀 이름은 테니스팀. 테니스 치는 멤버로 골프를 친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으로, 한식 부페의 저녁식사와, 상품 증정 및 경품 추첨을 했습니다. 우리 가족은 경품추첨(Raffle Ticket)이 상당히 잘 되는 편인데, 올해도.. 어김없이(?) 몇가지 건졌습니다. Chevron 휘발유 티켓 25불짜리, 골프공 한박스, 그리고 iPhone/iPad랑 연결할 수 있는 IHome (70불 상당)까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적은 매우 좋지 못했습니다.
우리팀이 총 참가한 9팀 가운데, 끝에서 두번째를 했다더라구요. 가장 좋은 볼을 골라서 치는 방식인데요 1등팀은 10언더파, 우리는 2 오버파. T.T   그래도 제가 17번 par 3홀에서 온-그린 시킨거랑, 18번 par 5홀에서 드라이버가 호쾌하게 날아간 것은 기억에 남네요.. 작년 대회보다는 기여를 좀 더 했어요.. ^^

4 thoughts on “한인 골프 대회

  1. 같은팀에 하늘색 옷 입으신분 일욜 캔욘에서 내 뒤팀이셨는데. 인사했는데 날 모르시는거 같더라고 ㅋㅋ

  2. 올해는 우리끼리만 했나봐요. 수고 많았겠네요. 올해 아직 골프 한 번도 못 쳤어요. 그리워요.

    1. 네, 우리끼리만 해도 제법 행사가 되긴 하더라구요. 물론 60명 정도 되는 사람들이 카트타고 우루루 나가는 그런 모습은 없었지만요… 샌디에고 가면, LA에 골프 연습장 하는 친구랑 골프장에서 살거라고 하지 않았나요? 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