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리그 야구 시작

지난번 포스트에서 말씀드린 입단 테스트를 마치고, 몇주가 지나서 드디어 팀이 배정되었습니다. Cubs (시카고 컵스 유사팀?) 팀의 코치가 순서대로 드래프트를 해서 초짜인 무연이를 드래프트했다고 합니다. 상당히 끝번이었을것으로 예상됩니다만.. ^^

그래도, 모여서 간단한 연습도 하고, 어른들 야구처럼 할 것은 다 하더라구요. 약 2주동안의 연습 기간을 마치고 2주전 토요일, 드디어 시범경기가 펼쳐졌습니다. 시범경기는 1시간씩 두팀과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었는데, Angels와 Rangers랑 경기가 바로 그것이었습니다. 알고보니, 실제 시즌 시작하면 만나게 되는 첫번째, 두번째 팀이더라구요.
시범경기가 있는 날, 드디어 무연이는 제대로 된 야구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에 섰습니다. 작년까지는 YMCA 레크리에이셔널 야구를 해 왔는데, 거기서는 T-shirt하나 입고 했거든요. 올해부터는 좀더 진지한 리틀리그 야구를 시작했고, 역시 옷을 입혀놓으니 뭔가 달라보이네요.. 실력은 예전과 똑같이, 왕초보 수준이지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 다음 새로 알게된 사실은, 여기 리틀리구 야구경기  심판을 어른들이 본다는 것입니다. 한 경기에 2명의 심판이 배정됩니다. 이 사람들이야 뭐 다른 직업이 있는 사람이겠지만, 시즌 중에 아이들 야구 심판을 봐주면서 현금 용돈벌이 정도는 되겠지요. 아마 야구를 더 좋아해서 하는 것이겠지요? 최소 시간당 20불은 넘게 받는 것으로 듣긴했습니다. 하지만 인근 도시 케네윅 리틀리그에서는 고등학생들을 심판으로 한다고 하네요. 아래 사진은 심판이 경기 시작전 각 덕아웃으로 가서 규격에 맞는 배트와 헬멧을 사용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너무 강하고 반발력이 강한 배트를 사용하면 타구에 맞아 부상당할수 있기때문에 그걸 방지위해 한다고 합니다. 헬멧은 어디 금이 가거나 깨지지 않았는지 확인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범경기의 Cubs 팀의 선발투수 투구폼 멋지죠? 키는 작은데 아주 잘 던집니다. ㅎㅎ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인데 Cubs 팀 코치가 작년에도 마이너리그 AAA에서 우승을 한 팀 코치였답니다. 아마 잘 하는 사람들을 잘 드래프트 해왔나봅니다. 또 나중에 알게된 사실은 현재 Cubs팀 12명중에 6명은 투수를 할 수 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은 Rangers랑 할때의 타석에서 무연이입니다. 그럴듯 해 보이죠? 등번호는 10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범경기가 펼쳐진 야구장은 메인 구장이 아닌, 연습 구장이라 덕아웃이 그냥 펜스로 되어 있네요. 진짜 경기가 펼쳐지는 곳은 훨씬 잘 되어있습니다. 다들 첫 경기에 진지해보입니다. 바로 앞에가 무연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보신 시범경기 두경기는 스코어도 신경쓰지 않고 여러 포지션을 시켜보더라구요. 단 투수 포지션만 빼고. 이날 Cubs의 4명의 투수들을 보았는데, 꽤 잘 던지더라구요. 볼넷으로 주자를 그렇게 내보내지도 않고… ^^
자, 이제는 본격적인 시즌 시작경기 이야기입니다. 시즌 첫 게임은 시범경기에서 간단하게 경기를 해본 Angels와의 경기였습니다. 코치가 경기 시작전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있네요.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 알게 된 사실. 개막전이 펼쳐진 야구장에서 야구 시작전 어떤 누군가 (초청 가수겠지만, 아마 동네에서 노래 잘 부르는 아줌마?)가 미국 국가를 열창하는 애국가 세레머니가 있더라구요. 하.. 애국심을 강조하는 미국에서, MLB에서만 야구 시작전에 하는 줄 알았는데, 리틀리구 개막전에서도 애국가를 초대 가수가 부르다니.. 놀랐습니다. 그런데 이거는 아마 개막전만 한것 같더라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아래 사진은 미국 국가가 연주되는 같은 시간대 옆 구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무연이는 우익수 및 2번 타자로 경기 출전한 이날은 초반부터 큰 점수차로 이겼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인데, 코치가 최대한 포지션을 다양하게 시켜본다고 처음에 이야기 했지만, 승부는 승부. 점수차이가 팽팽한 상태면, 무연이는 항상 좌익수, 중견수, 우익수 중에 하나입니다. 그런데 큰 점수로 이기면 무연이를 내야 수비에 넣더라구요 (아흑! T.T) 아래 사진은 후반부에 무연이가 2루수 수비 볼때 입니다. 프로(?)는 실력으로 말하는 거란다 아들아…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구경기는 모든정보가 기록됩니다. 기록원은 부모들이 자원해서 하는 건데요.. 저는 이걸 자원하지는 않고, 그냥 야구장 라인 긋고, 경기 끝나면 정리하는 일들만 다섯번 하기로 지원했습니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부러웠던 것은, 아이들 야구를 위한 시설이 너무 좋다라는 것? 한국과 비교해서? 한국의 아이들이 이런 조명 켜놓고 야구경기 하는 기회를 갖는 기회가 몇번이나 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첫 경기는 대승!
아래는 두번째 경기에서 경기시작전 타격 연습할때 특훈을 받고 있는 무연이입니다. 나중에 알게된 사실인데 배트가 너무 작은 거라고, 이제는 배트를 바꿔줘야 한다고 하네요. 결국 오늘 새 배트를 장만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 시작전 홈팀 부모들이 야구장을 정비하고, 물도 뿌리고 하네요. 다들 프로입니다. ㅎㅎ 우리는 원정팀!
사용자 삽입 이미지아래는 무연이 세번째 타석. 시작은 그럴싸했으나, 흑 몸에 맞는 공으로 진루했습니다. 이날 3타석 3출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어찌어찌하여 3루에 안착했습니다. 물론 득점에 성공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우리팀 두번째 투수, 이름이 Caden이었나 그럴겁니다. 키가 커서 자세 나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몇점차로 여유있게 리드하다가, 마지막에 1점차까지 따라붙자, 부코치가 심판에게 타임을 요청하고 마운드로 올라가더라구요. 그리고 내야수를 다 불러 모아서 뭘 지시하네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1점차 리드를 지켜내고 두번째 경기도 승리했습니다. 6이닝 경기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리치랜드 리틀리구 주 야구 경기장이 3개가 모여있습니다. 펜스거리는 200 ft니깐 60미터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외야에서 보면 이런 모습입니다. 아직 이른 봄이라서 잔디가 파랗지는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야구하는 것이 재미있고 좋아하니깐 무연이의 요구사항이 커졌습니다. 아빠랑 타격 연습할때도 공을 세게 던져달라고 하고, 배트도 새로 사고, 큰 배트라, 야구가방도 또 새로 샀습니다. 우리 아들의 목표는 이번 시즌내 내야수로 진입하는 것으로 삼았습니다. 아직 투수 포지션은 언감생심인듯요.. 다 몸에 맞출까봐.. ㅎㅎ

4 thoughts on “리틀리그 야구 시작

  1. 오 출루율 100%에다가 팀은 2연승! 추카추카! 근데 공에 맞더라도 안아픈곳 (안아픈데가 어딨겠냐만)으로 쏘옥 피하기 ㅎㅎ

    1. 오늘은 2타석 1출루. ㅎ 볼넷으로.. 오늘 Braves의 투수들이 공이 무지 빠르더라고…

  2. 잘하는 애들 대여섯명 있으니까 못하는 애 너댓명 있어도 충분히 이기겠더구만…
    지금까지 한 경기로 봐선 리그 우승에다가 노스리치랜드리그 우승팀이랑 붙는 경기까지 나갈 기세…
    그저 아들놈이 팀에 누가 되지만 않기를 바라는 마음 ㅠ.ㅠ
    실력이 달리면 지능적인 플레이라도 하자꾸나~

    1. 본인은 같이하면서 재미있으면 되나…. 그러나 지켜보는 부모는 좌불안석. 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