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연 이빨 뽑다..

약 한달 전 즈음인가요? 무연이가, 갑자기 ‘이빨이 흔들려’ 하길래 살펴보니,
잇몸 저 밑에 새 이빨이 올라오고 있더라구요..
언제 뽑아야 되나 그러고 있는데, 어느날 제가 출근한 날, 집사람이 전화와서
무연이가 밥먹다가 자기가 스스로 이빨 뽑았다고… ㅎ

그래서 집에 와서 기념 사진 한컷 찍어줬습니다.
입 아~ 벌려 했더니, 극도로 벌린. 저 입..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는 Tooth Fairy라는게 있어서, 뽑은 이빨을 베개밑에 두고 자면,
밤에 요정이 다녀가면서 선물이나 돈을 둔다는…
무연이가 얼마나 기대하면서 잠든지 모릅니다.
무연 엄마는 20불짜리를..(사실 다른 지폐가 없어서… ㅋ)

그러고 한 2주 정도 지났나? 또 흔들린다고 하길래…
보니까 밑에 이빨 빠진것 바로 옆에 것도 흔들거리더라구요..
몇일 있다가, 이번에는 제가 실로 묶어서 뽑았습니다. 어릴적 기억을 살려서…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제 앞니 아래 두개 모두 없습니다. ^^

얼마전에 무연이 다니는 유치원, 학급 사진 촬영을 했는데, 오늘 사진을 받아왔네요.
아빠는 유치원 교육을 못받았는데, 너는 미국에서 유치원을, 그것도 여자아이가 더 많은 반에서 받는구나..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은 인화된 사진을 그렇게 많이 갖게 되지는 않지만, 벌써 봉투에 모아놓은게 꽤 되네요.
조만간 앨범을 사서, 인화된 사진들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져야겠습니다.

2 thoughts on “무연 이빨 뽑다..

  1. 어제밤에 청소하고 설거지하고 글까지 쓰고 잔겨???
    살살 하시지… 악처로 소문날까 걱정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