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익점 놀이

예전에 아들녀석이 책을 보다가, 목화를 심어 목화 송이를 따고,
그것으로 실을 만들어 옷을 만드는 과정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더니,
우리도 목화를 심어보자고 졸라서…. 아마존에서 목화 씨를 사서 가든에 심어봤지요….

처음에 씨앗 6개 정도 심었는데, 싹이 나는 것 같더니만 어느 날 가보니..
이런~ 새들이 와서 어린 새싹을 모두 댕강댕강 먹어 치운것 아니겠습니까?
큰 실망감에 급하게 다시 씨를 뿌리고,
새들이 접근을 못하도록 나뭇가지들로 방어막을 쳐 두었습니다.
그랬더니 몇 포기가 싹이 나서 자라기 시작했네요..

여름이 되자 하얀색 혹은 약간 연한 보라색의 꽃이 피었습니다.
밑의 사진에 흰색 나팔꽃 처럼 생긴 꽃이 목화 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랬던 꽃들이 지고, 목화 다래라는 것이 열리기 시작했는데요
좀더 가을이 깊어지니 그 다래가 터져서 아래와 같이 하얀 목화송이를 보여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화 우선 두 송이만 따서 씨를 발겨내기 위해 노력했는데요.
‘왜 미국에 한때 노예제도가 존재했었는지’를 절실히 느꼈습니다.
목화솜 한 송이만 해도 씨가 굉장히 많습니다.
그리고 이 씨들이 솜에 상당히 단단하게 붙어 있기 때문에
솜에서 떼어내는데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예전에는 그것을 모두 직접 손으로 해야 했는데,
정말 엄청난 노동력이 필요했겠더라구요.

목화 두송이만해도 이만큼의 솜과 씨가 만들어집니다.
꽤 많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년에 또 심어볼지는 아직 모르겠네요,
이렇게 솜이 만들어지는 과정은 즐거운 경험으로 남을만 한데, 막상 그 결과물인 솜을 써먹을데가 없어요..
인형 배게나 만들지 않는 이상. ^^

2 thoughts on “문익점 놀이

  1. 김서방이 무연이 나연이 좋은 경험 하게 해주었구나~
    모두들 하루하루 행복한 나날 되렴~

    1. 무연이는 뭐 어렴풋이 기억할지 모르겠지만,
      나연이는 나중에 커버리면 기억 못할텐데요.. 아쉽습니다.

      목화가 그런데 생각보다 키가 높이 안자라더라구요,
      여기 기후 조건이 목화 재배에는 적합하지 않은가 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