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바람이 많이 부는데, 얼마전에 Toys ‘R’ Us에 둘러보다가 가오리 연 비슷한 연을 하나 샀습니다.
집 앞에서 연을 가볍게 날려보니, 아기들은 엄청 좋아하네요… 연 따라 다니느라 정신없습니다.
나중에 바람 많이 불때, 컬럼비아 강가에 나가서 제대로 한번 날려보아야 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새로 산 자동차 타이밍벨트 교환때문에 약속을 해 놓고 근처 공원에 놀러갔습니다.
사실 차는 어제 퇴근하면서 맡겼지요. (타이밍벨트랑 워터펌프 교체는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

근처 공원에 도착하자마 마자 가지고 간 축구공으로 한번 가볍게 몸 풀고… ^^
놀이터에서 놀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처에 낮은 야산이 하나 있어서. 올라 가보기로 했습니다.
어찌되었든, 산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미국 온 이후 처음으로
어딘가 높은 곳을 걸어 올라가는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참 황량한 사막의 야산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올라가면서 개미, 무당벌레, 흰나비 같은 곤충도 보고 꽃들도 보고 그랬지요.
나연이는 지금 몸무게가 거의 13kg에 육박하는데도 방법이 없으니 아빠가 안고 올라갔지요. ㅎㅎ
당연히 무연이는 걷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산 정상도 황량하네요.. 가지고 온 포도를 먹으면서… 저 멀리 리치랜드 다운타운 쪽을 촬영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생각보다 자동차 수리가 늦게 끝나서 거의 하루종일 밖에서 보냈네요..
아무튼 조만간 여기에서 가장 높은 Badger Mountain을 올라갈 예정입니다.
또 나연이 안고 올라가려면 팔 운동 꾸준히 해야겠는데요?  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