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 Pass 스키 리조트

이 곳에서 처음으로.. 아니 미국에서 처음으로 스키장을 다녀왔습니다.
여기서 시애틀 방향을 향해가다가 보면 레이니어 산 (Mt. Rainier)이 있는데,
그 산 기슭에 화이트패스 스키 리조트 (White Pass Ski Resort)가 있습니다.

밑에 보이는 사진은.. 스키장을 향해 가고 있을때 찍은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스키장에 도착했습니다. 스키장을 알리는 입구의 간판(?)!  ‘White’위에 눈이 많이 쌓였군요…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장비가 없기 때문에 렌탈 샵에 가서 모두 빌렸습니다. 스키 세트 패키지 26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날씨가 정말 좋았습니다. 사실 구름없이 햇볕이 강한날도 좋을 수 있으나…
이렇게 약간 눈이 내리는 날도 좋습니다. 암튼 딱 좋았어요… 밑에 스키장 사진 감상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저는 폼이 멋있지는 않지만, 그냥 중급까지는 슬로프를 타고 내려올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보다 슬로프가 엄청 깁니다. ㅋ 리프트 타고 올라가면 구름속으로 사라지니깐요 ㅋ
크.. 오랜만에 타서 그런지… 경사가 좀 심한데서는 turn을 잘 못하겠더라구요.. (그럴때는 그냥 엣지로..크)
암튼 거의 쉬지 않고 탔습니다. ㅎㅎ

약간의 문제는 뭐냐면.. 3-4인용 리프트 타고 올라가면, 같이 가는 사람과 똑같은 이야기를 계속 해야 했었는데..
항상 레파토리가 똑같다는거… ㅋ 오늘 날씨 스키타기 참 좋지 않냐? (낫 배드다…) (엑셀런트~)
그러면 꼭 물어보고 서로 물어보는 말.. 어디서 왔냐? 뭐하냐?
내가 리치랜드에 있는 내셔널 랩에서 연구한다고 하니깐..  어떤 사람은 자기 친척이 Los Alamos에 있다고.. ㅋ
또 어떤사람은 와인사러 한번 거기 가봤다는 사람도 있고..
뭐 이 정도 이야기 하면 거의 정상에 도착…
‘Have or enjoy fun’ 이런 이야기하고, 서로 헤어지고.. 문제는 이 레파토리가 하루종일 반복이라는거..  ㅋ

아무튼, 아침 7시에 출발했는데, 다시 Richland 도착하니 저녁 7시더라구요…
집에 들어와서 옷 세탁하기 전에 리프트권도 기념삼아 한컷 찍어줬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스키장 여건은 워싱턴주가 한국보다는 확실히 좋은 것 같습니다.
저의 최악의 설질 기억을 돌이켜 보면… 음..  아직도 무주 리조트의 얼음바닥이 기억에…ㅋ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