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자가 되는 길..

몇 일전에 한 소식을 알게되어 깜짝 놀랐습니다.
저랑 고등학교때 과학 써클인 ‘PHOTON’에 같이 있었으니.. 1993년부터 알던 친구가 있는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 친구가 얼마전에 포항의 연구실을 떠났다고 합니다.
석사학위를 2005년 2월에 받고 지금까지 박사과정으로 계속 있었느니, 이제 거의 만 4년이 다 되어가는데 친구인데.. 중도에 포기하고 올라갔다고 하네요.

지금 전화 통화가 안되어서 자세한 내막을 알 수는 없지만.. 너무나 아쉽군요, 특히 그 친구가 있는 연구실이 외부적으로 보이는 연구 실적은 매우 훌륭하지만.. 대학원생 생활 자체는 좀 힘들게 지내는 편이거든요..

요즘은 워낙 박사가 많으니깐, 제가 보는 입장에서는 Ph.D. degree 라는 것이 쉽게 말하면 ‘운전 면허증’과 같은 거겠죠.. 연구를 하기 위한… ‘연구 면허증’ 같은거…

요즘은 그 면허 따고도, post doctor라고하는 연수도 해야하고 외국에서 하고 와도, 차가 없어서 운전 조차 하기 힘든 사람이 많긴 합니다만.. 흠……..    

그런데 그 면허증 따는데도….  학원도 워낙 각양각색이고, 시설도 각양각색인데다가.. 강사 또한 천차만별이라…  쉽지 않은 듯 합니다. 운이라는 것도 많이 영향을 미치는 것 같고..

과학자가 되는 길..  역시나 우여곡절이 많습니다.

나중에 그 친구랑 소주나 한잔 하면서 이야기를 나눠봤으면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